경주시, 봄꽃화단 조성으로 다가온 '봄' 알려

주요 교량과 도로변 화단ㆍ화분대에 팬지 등 봄꽃 9종 8만2500여 본 식재

변상범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5:48]

경주시, 봄꽃화단 조성으로 다가온 '봄' 알려

주요 교량과 도로변 화단ㆍ화분대에 팬지 등 봄꽃 9종 8만2500여 본 식재

변상범 기자 | 입력 : 2021/04/09 [15:48]

▲ 경주시 관광지 주변과 주요 도로변에 봄꽃을 심는 모습  © 경주시

 

[코리아투데이뉴스] 경주시가 최근 핑크빛 벚꽃이 진 관광지 주변과 주요 도로변에 봄꽃을 식재해 경주를 찾는 많은 관광객에게 밝고 아름다운 역사문화관광도시의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

 

경주시는 쾌적한 환경조성과 지속해서 아름다운 가로환경 제공을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7일까지 봄꽃을 심었다고 밝히며 따뜻한 봄이 왔음을 알렸다.

 

경주시에 따르면 이번 봄꽃 식재는 서천교와 황성대교 등 교량과 주요도로변 화단, 화분대 등 18개소에 팬지와 비올라, 꽃양귀비 등 봄꽃 9종 8만2500여 본을 심었다.

 

경주시는 이번 봄꽃 식재를 통해 시민들과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추후 물주기와 잡초제거 등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 쾌적한 환경을 지속해서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김종호 경주시 도시공원과장은 "올해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제대로 봄을 누릴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지만, 지친 시민들이 봄꽃의 생기를 느끼며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봄꽃뿐만 아니라,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심어 사계절 내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아름다운 경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변상범 기자(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대표 변상범입니다.

뜻을 같이 하며 응원하는 많은 사람과 단체 그리고 기관에 감사드립니다.

언론인으로서 부끄럽지 않게

정론직필의 사명감을 무겁게 가지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