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일 도의원, 「舊안동역 부지의 효율적 활용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개최

변상범 기자 | 기사입력 2021/06/23 [18:52]

김대일 도의원, 「舊안동역 부지의 효율적 활용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개최

변상범 기자 | 입력 : 2021/06/23 [18:52]

 

 舊안동역 부지의 효율적 활용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코리아투데이뉴스] 경북도의회 김대일 의원(안동)은 23일(수) 오후2시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국제회의장에서 “舊안동역 부지의 효율적 활용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대일 의원은 지난 2일 「문화예술을 활용한 구도심 활성화 전략 포럼」을 개최하고 3주 만에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대형 아파트 단지 조성과 인구감소, 안동역 이전 등으로 인해 공동화된 안동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청취하고 시민들과 소통하며 대안을 찾겠다는 복안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구세주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이 주제발표를 하였고, 이어서 진행된 토론에는 좌장을 맡은 김대일 의원과 함께 김창균 안동시 도시재생과장, 권두현 세계유교문화재단 대표이사, 전영록 안동대학교 교수 등이 참석하였다.

 

“철도유휴부지의 효율적 활용방안”에 관해 주제발표를 한 구세주 조사관은 철도부지사용료 등에 대한 예산부담이 지방자치단체에서 철도유휴부지 활용사업을 하는데 있어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만큼, 철도 유휴부지를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법률개정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전국의 철도유휴부지 활용사업의 전국적 현황을 살펴보고, 청년창업과 문화․예술․관광을 활용한 타 지역과 해외 사례를 발표하였다.

 

안동시 도시재생과장을 비롯한 학계, 언론, 문화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김대일 의원이 주재한 토론에서는 청년창업공간 조성, 문화예술플랫폼 조성, 관광문화 재생사업 등 관광과 문화예술 중심의 다양한 옛 안동역의 활용방안이 개진되었다. 특히 옛 안동역 유휴부지 활용의 성패는 원도심 활성화와 직결되어 있음을 모두 공감하고, 향후 안동 발전을 위한 중요한 시기로써 정체된 도시가 아닌 미래지향적 도시가 될 수 있도록 기회를 잘 살려나가길 기대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대일 의원은 “옛 안동역 부지는 타 지역에서의 유인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는 방안이 우선 적용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안동역 유휴부지 활용사업을 통해 사람들을 불러모으고 원도심 활성화로 이어가기 위해서는 공원이나 휴식시설과 같은 정적인 공간 조성보다는 문화예술과 관광이 어우러진 역동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변상범 기자(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대표 변상범입니다.

뜻을 같이 하며 응원하는 많은 사람과 단체 그리고 기관에 감사드립니다.

언론인으로서 부끄럽지 않게

정론직필의 사명감을 무겁게 가지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