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전진안 순경, 식당서 기도 막힌 할머니 구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7:06]

군산해경 전진안 순경, 식당서 기도 막힌 할머니 구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6/21 [17:06]

 

[코리아투데이뉴스] 군산해양경찰서 전진안 순경이 갑자기 기도가 막힌 60대 할머니를 하임리히법 응급처치로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군산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11시 30분께 군산시 죽성동 소재 한 식당에서 호흡곤란으로 의식을 잃어가던 할머니 한 분이 전 순경의 응급처치로 생명을 구했다고 전했다. 당시 함께 식사하던 가족이 할머니 등을 연신 두드렸지만 호전되지 않았고 이를 목격한 식당 직원이 다급히 119에 신고한 상황이었다.

 

마침 전일 야간 근무를 마치고 동료와 함께 식당을 찾았던 전 순경은 의식을 잃어가는 할머니를 보며 기도가 폐쇄된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곧바로 하임리히법 응급처치를 실시했고 약 1분 뒤 목에 걸린 음식물을 뱉어내며 할머니는 의식을 회복할 수 있었다.

 

이 후 전 순경은 할머니의 호흡이 안정적인지와 의식이 명료해졌는지 등을 확인하며 자리를 지키기도 했다.완전히 회복된 할머니는 주변사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119신고를 취소하고 전 순경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무사히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순경은 “해양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평소 교육과 훈련을 통해 배워둔 응급처치 교육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전진안 순경은 특전사에서 부사관으로 근무하다 2년 전 구조 업무에 전념하고자 해양경찰에 투신해 현재 구조거점 파출소인 군산해경 새만금파출소에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진성 기자 (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윤진성입니다.

기자의 본분에 충실하여 전국-전남-광주 -전북지역의 생생한 정보를 전하겠습니다.

겸허한 마음으로 언론인의 사명을 다하여 정직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