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송정동, 혹서기 복지위기가구 보호 나서

김태익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3:01]

울산 북구 송정동, 혹서기 복지위기가구 보호 나서

김태익 기자 | 입력 : 2022/07/05 [13:01]

 

 

[코리아투데이뉴스] 울산 북구 송정동 맞춤형 복지팀은 무더위에 취약한 복지위기가구 보호를 위해 이달부터 두 달 동안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및 지원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중점 발굴 대상은 폭염에 취약한 노후주택 거주 저소득 계층이며, 이번 조사로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 다양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안전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간호 전문 인력을 활용해 만 65세와 75세가 도래하는 생애전환기노인 가구에 대한 건강관리 서비스도 병행할 예정이다.

 

송정동 관계자는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무더위에 대비해 복지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 복지사각지대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익 기자 (tkpress8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울산 # 울산북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